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2018-08-19T23:08:34+00:00

보도자료

[보도자료]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민족문제연구소 강제동원 분야 업무협약(MOU) 체결

작성자
식민지역사박물관
작성일
2021-08-30 18:26
조회
133

[다운로드][보도자료]


□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사장 김용덕)은 민족문제연구소(이사장 함세웅)와 강제동원 피해 진상규명 및 학술·문화 분야의 교류·협력을 증진시키는 것을 목적으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 이번 업무협약은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 보유한 “생존자 구술기록” 중 일부를 최초 공개하며 제공한 「강제동원 증언전*」 공동 주최를 시작으로 강제동원 분야의 지속적인 연구와 교류·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 강제동원 증언전 - 피해자의 목소리를 전시하라! 강제동원의 역사를 기록하라! / 2021. 7. 17. ∼ 11. 7. / 식민지역사박물관


○ 또한 두 기관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8월 30일은 유엔이 지정한 ‘세계 강제실종 희생자의 날(International Day of the Victims of Enforced Disappearances)’로, 강제동원 및 일본군‘위안부’, 납북, 형제복지원 등 근현대사를 아우르는 구금·납치·의문사 등 국가권력(공권력)에 의한 인권침해 희생자를 기리는 날이라 그 의미가 더욱 깊다.


□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은 「2020년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구술채록」 사업을 민족문제연구소와 수행하며 유네스코 등재 일본 근대산업시설 강제동원 피해자 등 총 24인의 생존자 구술채록을 완료하였고, 올해 연말부터 구술기록집 발간 및 온라인 구술콘텐츠 구축 등으로 일반에 공개할 계획이다.


○ 구술채록 완료한 23인은 일본·중국 등지로 강제동원 된 피해자로 이번 재단 구술사업을 통해 최초로 증언에 나선 피해자이며, 1인은 구 위원회* 당시의 구술기록이 있으나, 재단 구술사업 당시 새로운 사실을 추가 증언하며 이전의 구술내용을 더 보강하였다.
* 대일항쟁기강제동원위원회(대일항쟁기강제동원피해조사및국외강제동원희생자등지원위원회·일제강점하강제동원피해진상규명위원회)


○ 재단과 연구소는 강제동원 피해 진상규명 및 학술연구조사 외에도 전시, 교육, 출판, 문화행사 등의 국내외 교류와 지원을 약속하고, 「강제동원 증언전」의 자료를 활용한 전시 프로그램북 등을 추가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김용덕 이사장과 민족문제연구소 함세웅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일제 강제동원 분야의 민관 협력을 증진시켜 국내외적 연구와 교류·협력 모델을 제시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하며, “강제동원이 잊혀지는 과거가 아닌, 우리가 기억해야할 하나의 보편적 인권문제이자 역사로 지속적인 연구와 교육이 이루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제동원 생존자 구술채록 등 추가 문의는 아래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기획홍보국 공보담당 ☎02-721-1822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민족문제연구소 업무협약(MOU) 체결

(좌)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김용덕 이사장, (우) 민족문제연구소 함세웅 이사장


□ 재단법인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 (이 사 장) 김용덕*
* 前 동북아역사재단 초대 이사장,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장


○ (기관소개)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 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37조에 의거하여 2014년 설립된 행정안전부 산하 공공기관
- 강제동원 피해와 관련한 학술연구·조사 및 문화·교육사업, 피해자 추모 및 지원사업,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운영 등을 주관


□ 사단법인 민족문제연구소


○ (이 사 장) 함세웅 신부*
* 前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제2-3대 이사장 역임, 민주화 운동 참여


○ (기관소개) 한국 근현대사의 쟁점과 과제를 연구 해명하고, 한일 과거사 청산을 통해 굴절된 역사를 바로 세우고자 1991년에 설립
- 1949년 친일파에 의해 와해된 반민특위의 정신과 친일문제 연구에 평생을 바친 故임종국 선생의 유지를 이어 설립, 『친일인명사전』 편찬, 강제동원 진상규명 운동, 식민지역사박물관 운영 등을 주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