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보도자료
보도자료2018-08-19T23:08:34+00:00

보도자료

[보도자료] 한·일 학술회의 "누구를 위한 식민지 ‘개발’인가 - 경남 진영 무라이 농장의 형성과정을 중심으로"

작성자
식민지역사박물관
작성일
2019-10-24 14:29
조회
58

[보도자료] [다운로드]



한·일 학술회의


누구를 위한 식민지 ‘개발’인가
-경남 진영 무라이 농장의 형성과정을 중심으로


민족문제연구소는 일제식민지시대 경상남도 진영일대에 조성된 무라이 농장의 형성과정에 대해서 2019년 10월 25일(금) 한일학술회의를 개최합니다.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고 노무현대통령 생가인 봉하마을 근처의 구 진영역 일대에는 일본의 신흥재벌 무라이 기치베가 낙동강 일대를 개척하여 1910년대 대규모 농장을 조성했던 지역입니다. BC급 조선인 전범문제를 연구해 온 일본의 대표적인 양심적 지식인 우츠미 아이코 선생은 신흥재벌 무라이 기치베가 이 농장조성당시 작성해 온 대량의 친필서한을 분석하여 이 농장의 형성과정에 대한 일본인 경영자의 의식을 직접 연구해 왔습니다.


“누구를 위한 식민지 ‘개발’인가”라는 주제의 이 학술토론회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반일 종족주의』 및 식민지근대화론, 개발론으로 대표되는 추상적인 식민지 근대화 및 착취론 논쟁이 아닌 구체적인 식민지 농장 경영 당사자의 의식을 중심으로 한일학자들이 그 본질을 파헤치고자 합니다.


무라이 농장일대는 현재 람사르 조약에 의해 주변이 생태보존지역으로 지정되었으며, 구 진영역일대는 재개발되어 일본인 집단촌의 흔적이 사라지고 있는 등 그 역사적 형태가 변모해 가고 있습니다. 또한, 고 노무현대통령의 유지를 이어받은 봉하마을의 생태농업이 구 무라이 농장일대에서도 진행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 지역의 역사적 형성 배경과 그 가치가 제대로 연구되지 못한 채 역사적 유산들이 사라져 가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하여 민족문제연구소와 한일학자들이 무라이 농장을 테마로 한 학술회의를 개최하기로 하였습니다.


이 지역의 관계자를 비롯한 관심 있는 여러분들의 많은 협조와 홍보를 부탁드립니다. 이하 첨부한 한일학술회의 기획안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기획안] 한일학술회의 


누구를 위한 식민지 ‘개발’인가
-경남 진영 무라이 농장의 형성과정을 중심으로




  • 일시: 2019년10월25일(금) 오후2시-5시, 10월26일(토) 농장일대 현장답사

  • 장소: 강금원 기념 봉하연수원 (경상남도 김해시 진영읍 봉하로 107)

  • 주최: 민족문제연구소


■발표자
허수열(충남대 명예교수)-창원군 대산면 대산평야 개발과정과 일본인 농장 


우츠미 아이코(일본 평화학회 전 회장,게센여학원대학 명예교수)-무라이 기치베에(村井 吉兵衛)의 농장개발 과정 검증 -기록 서한을 중심으로(가안) 


김민철(민족문제연구소 연구위원, 경희대교수) -일제의 촌락지배와 유형


■토론
박수현(민족문제연구소), 박근호(시즈오카대학), 권향숙(죠지대학)


■사회
이영채(일본 게센여학원대학)


■현장답사
2019년10월26일(토) 오쿠다 토요미(와다즈미고노에 평화박물관 연구원)
무라이농장,구진영역일대, 일본인 거주지,낙동강 독, 저수지(남사르조약 인정 습지)


■학술회의 참가자(약4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