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언론보도
언론보도2019-07-16T22:39:20+00:00

언론보도

[연합뉴스] 한국 찾은 日학생들.. “미처 몰랐던 아픈 역사 배우고 갑니다”

작성자
식민지역사박물관
작성일
2019-10-24 11:06
조회
33

[연합뉴스] 한국 찾은 日학생들.. “미처 몰랐던 아픈 역사 배우고 갑니다”


한일 역사 배우려 방한..식민지역사박물관 등 방문




'진지하게'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한일 역사를 배우기 위해 방한 중인 일본 주오대학부속 고등학생들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식민지역사박물관을 찾아 전시실을 둘러보며 연구원의 한일 식민지배 역사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2019.10.2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야스쿠니(靖國) 신사는 어릴 때 도시락 싸서 소풍 가던 아름다운 곳이라고만 생각했는데…."


22일 서울 용산구 식민지역사박물관에서 만난 일본인 여고생 카와세 아스카(17)양은 숙연한 표정으로 말했다.


박물관에서 일제 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인 이희자 할머니의 역사 강연을 들은 카와세 양은 "몇 년 전에도 한국을 여행한 적이 있었는데 이번 방문은 사뭇 다르다"며 "일본에서는 배우지 못했던 식민지배 역사를 생생하게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민족문제연구소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한 일본 도쿄의 주오(中央)대학부속고등학교 학생 40명은 이날 식민지역사박물관을 방문해 일제강점기의 상흔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들뜬 표정으로 전시실 관람을 시작한 이들은 식민지배의 실상에 대한 박물관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이내 무겁게 고개를 끄덕였다. 몇몇은 자료집에 틈틈이 필기를 하기도 했다.


이번 역사 답사를 기획한 재일교포 교사 고화정(40)씨는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한일 간 과거사를 배우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며 "학생들이 스스로 역사 문제에 대해 생각하기 시작하는 걸 보고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사회 과목을 가르치는 카미무라 아키코(33)씨는 "그동안 학생들이 비교적 접근하기 쉬운 K팝과 드라마를 활용해 한국 문화를 가르쳐 왔다"며 "한 걸음 더 나아가 한국의 역사적 배경을 직접 현장에서 배워보자는 취지로 이번 일정을 기획했다"고 밝혔다.


학생들 역시 이번 답사가 한국을 더 깊게 이해하는 계기가 됐다고 평했다.


자신을 '아미'(방탄소년단의 팬클럽)라고 밝힌 카토우 유나(17)양은 "전시실에서 벽관(독립운동가들을 고문하기 위해 벽에 홈을 파서 만든 투옥실) 문을 열어보고 깜짝 놀랐다"며 "직접 눈으로 보니 더 와닿는 게 많았다"고 말했다.


다카츠 유스케(17)군은 "일본에 돌아가서 관련 역사를 더 전문적으로 공부해보고 싶다"고 초롱초롱한 눈빛으로 말했다.



한일 역사 투어 나선 일본 고등학생들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한일 역사를 배우기 위해 방한 중인 일본 주오대학부속 고등학생들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식민지역사박물관을 찾아 전시실을 둘러보며 연구원의 한일 식민지배 역사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일본 학생들을 만난 이희자 할머니는 "일본 때문에 겪었던 불행한 이야기를 먼저 하게 돼 미안하다"면서도 "일본에 끌려갔다 돌아오지 못한 아버지가 아직도 야스쿠니 신사에 합사돼 있다"고 불행한 가족사를 설명했다.


이어 "몰랐던 사실을 알아간다면 (한국과 일본이) 더 가까워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여러분의 마음 한구석에 내 이야기가 남는다면 정말 보람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학생들은 남영동 대공분실, 서대문형무소 등을 더 돌아본 후 오는 24일 일본으로 돌아간다. 앞서 21일에는 명성황후 시해 현장과 평화의 소녀상도 방문했다.


<2019-10-22> 연합뉴스


기사원문 ▶ [연합뉴스] 한국 찾은 日학생들.. “미처 몰랐던 아픈 역사 배우고 갑니다”


연관기사


▶ [뉴시스] 식민지역사박물관 전시 관람하는 일본학생들


▶ [한겨레] 한국사 배우러 온 일본 10대들 “위안부 피해, 직접 들으니…”


▶ [헤럴드경제] 한국 찾은 日학생들.. “미처 몰랐던 아픈 역사 배우고 갑니다”


▶ [동아일보] 소녀상 찾은 日고교생들 “위안부 몰랐다…반일 이해돼”